블로거팁닷컴

티스토리 Best of Best 블로그


프로그래밍 독학 무료 강좌 생활코딩

대기업 모 그룹에 재직중인 마케팅 부장님을 만났다. 그분이 대리로 일하던 시절부터 알고 지냈는데 평소에 도움을 많이 주셔서 늘 감사한 마음을 가지고 있다. 최근에 만난 자리에서 그는 "개발도 배워두는 게 좋을 것 같아요. 이제는 마케팅팀에 개발자들이 앉아 있거든요."라고 했다. 


이번이 처음은 아니었다. 수년 전 언론사에서 일할 당시 어느 기자 선배로부터 꾸지람을 들은 적이 있었다. "니가 기술이 있냐, 뭐가 있냐?"라는 말이었다. 카페와 블로그를 크게 성공시킨 경험 외에는, 온라인에서 사람 모으는 재주 외에는 가진 게 없는 내게는 선배의 말이 큰 충격으로 다가왔다. 그 당시에는 감정이 상해 그 선배가 미웠지만 시간이 지나고 나니 나한테 사회란 얼마나 냉정한 곳이고 자신의 기술을 갖지 않으면 결국 비참해질 수밖에 없다는 교훈을 뼈저리게 깨닫는 반면교사가 됐다. (물론 지금도 기술 따윈 없다! 헤헤;)


이렇게 생각해보자. 프로그래밍도 할 줄 알면서 마케팅 지식까지 갖춘 사람, 인문학도이면서 마케팅 업무를 담당하고 싶은 사람이 각각 입사지원을 했다면? 조직에서는 좀 더 쓸모있는 사람을 선택할 게 분명하기 때문에 프로그래머를 선발할 가능성이 높다. 회사에 들어가지 않더라도 프로그래밍 기술을 익혀둔다면 프리랜서 개발자로 일할 수 있는 선택지가 주어진다.


학원을 다니는 건 체질에 맞지 않아서 유튜브에서 프로그래밍 강좌를 찾다가 생활코딩이라는 강좌를 발견했다. egoing이라는 생활코딩 사이트 운영자가 유튜브에도 출연하는 것으로 보였다. 일반인도(인문학 전공자인 내게도) 이해하기 쉬운 명쾌한 해설과 배우 한석규를 능가하는 달콤한 목소리는 남자인 내가 듣기에도 거부감이 없었다. 프로그래밍을 독학하려는 마케터에게 생활코딩을 적극 추천한다.



위 주소를 클릭하면 생활코딩 사이트로 접속된다. 웹 애플리케이션 만들기 강좌를 클릭했더니 좌측(1)에는 목차가 우측에는 강좌 영상과 설명글이 보였다. 깔끔하게 정리도 잘 되어 있고 시청자들이 댓글도 달 수 있도록 해뒀는데 댓글을 구경하는 것도 재밌다.



생활코딩 유튜브 채널도 구독하자. 시간 가는 줄 모르고 소개영상을 감상했다. 이렇게 유익한 강좌를 무료로 공개하는 egoing님께 깊은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 :D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